㈜인터비디 한한령을 넘다!

November 11, 2017

한국의 사드 [(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의 여파로 한 · 중 외교관계가 순식간에 얼어붙고, 그 여파로 인하여 무역과 관광 등 한국과 중국 교류의 길이 굳게 닫혔다. 그 중에서도 가장 사드의 풍파를 강하게 맞은 분야는 단연 ‘문화’ 부분이었다.

 

한국 배우들의 중국 영화 · 드라마 출연이 취소되고, 가수들의 공연이 줄줄이 취소되는 사례가 계속되었으며 끝내는 중국의 국가광파전영전시총국(약칭:광전총국)을 통하여 한류 문화콘텐츠의 규제에 관련한 세부지침이 하달될 정도였다.

 

그러나 중국 국민들의 한류 문화에 대한 갈망은 시대의 흐름을 역행하는 규제를 통해 쉬이 막을 수 있는 것이 아니었으며, 발달된 인터넷을 통하여 꾸준히 한류 문화에 대한 관심을 이어왔다.

 ㈜인터비디(회장 신영학 · 대표 신현우)는 사드로 인하여 유통과 엔터테인먼트 사업 전반에 심대한 타격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사업 방향성을 잃지 않는 꾸준함을 보였다. 비자 관계로 입 · 출국의 제한을 받으면서도 중국의 파트너사들의 요청에 한달음에 중국을 방문해 그들과 사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사드로 인한 한시적 규제가 완화된 이후의 사업 방향까지 지속적으로 연구해왔다.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 라는 말처럼 그 노력으로 ㈜인터비디 소속 보이그룹 디아이피와 걸그룹 인스타 등은 중국에서의 활동을 이어올 수 있었다. 규제가 한창 강화되고 있던 작년 12월에는 중국 항저우에서 개최된 WBA 타이틀매치에 걸그룹 인스타가 축하무대를 가졌으며, 가방 브랜드 ‘TEAM CROWN’ 중국 회사의 전속 모델로 발탁되기도 하였다.

최근에는 여성용품(생리대) ‘비밀화’ 의 전속모델로 디아이피 · 인스타가 동시에 발탁되어 광고촬영을 마치고 오는 11일 중국 연길에서 개최되는 사업 설명회 참석 및 축하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인터비디 신현우 대표는 “최근 사드로 인한 각종 규제들이 점차 완화되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규제와 제제 속에서 절망보다는 희망을 찾기 위해서 노력한 결과를 곧 보여드릴 수 있게 될 것 같다.” 라며 사드 규제 완화 이후의 ㈜인터비디의 활약을 기대해달라는 포부를 밝혔다. 인터비디 소속 보이그룹 디아이피 ‘태하’는 “그동안 열심히 준비하고 노력한 만큼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다.” “앞으로 인터비디와 디아이피 그리고 인터비디 소속 가수들이 보여드릴 더 멋진 모습을 기대해 달라.” 라고 밝혔다.

 

㈜인터비디의 관계자는 임직원과 소속가수들이 비밀화의 사업설명회 일정을 마치는대로, 중국의 문화 콘텐츠 관련 기관 · 회사들과의 회의를 이어갈 예정이며 중국 기업의 제작 투자 등과 같은 비즈니스의 청신호를 기대해도 좋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진인사대천명’ 하늘은 과연 인터비디의 노력에 어떠한 결과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사 및 사진제공/인터비디>

 

 

Please reload

Family Site

www.kcrea.cc

www.hanwang.cc

www.cmnews.kr

케이매거진은 중국현지에 

한망(韓网)과 한왕(hanwang)에서 

중국어로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Follow "THIS JUST IN"
  • Facebook Basic Black
  • Twitter Basic Black
  • Black Google+ Icon

Partnership with

한국경제TV

케이매거진(K-MAGAZINE) 등록번호 /강남,라00887

주식회사 차이나미디어

서울특별시 중구 청파로 463 한국경제신문사 1층

© 2018 by "K-Magazine".Proudly created with China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