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이영자' 최고의 전성시대

December 31, 2018

2018년 '방송연예대상'

KBS 에 이어 MBC 까지

개그우먼 이영자 최고의 전성시대

사진=MBC 화면켑쳐

 

개그우먼 이영자(50)가 2018년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개그우먼 이영자는 한국에서 여성 처음으로 ‘KBS 연예대상’을 수상했고 뒤를 이어 지난 29일 열린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도 대상을 거머쥐며 방송가 2관왕을 달성했다.  한해 두 개 이상의 연예대상을 받은 여성으로는 이영자가 최초다.

 사진제공/텐아시아

 

올해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는 재치있는 입담과 먹방을 선보이며 활약했다. 또 그녀는 KBS 예능 프로그램 ‘안녕하세요’를 8년간 진행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이야기로 울리고 웃겼다.

 

이영자는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에 호명되니 ‘인생은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으며 “저를 보면서 많은 분들이 희망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눈물의 수상소감을 밝혔다.

Please reload

Family Site

www.kcrea.cc

www.hanwang.cc

www.cmnews.kr

케이매거진은 중국현지에 

한망(韓网)과 한왕(hanwang)에서 

중국어로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Follow "THIS JUST IN"
  • Facebook Basic Black
  • Twitter Basic Black
  • Black Google+ Icon

Partnership with

한국경제TV

케이매거진(K-MAGAZINE) 등록번호 /강남,라00887

주식회사 차이나미디어

서울특별시 중구 청파로 463 한국경제신문사 1층

© 2018 by "K-Magazine".Proudly created with China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