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속 눈 여겨볼 배우, 내부고발자 이규현

May 30, 2019

핵사이다 드라마, 현실풍자 드라마, 대리만족 드라마 등 수많은 수식어를 가지며 시청자들을 입덕 시킨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28일 종영했다.

 

드라마의 성공에는 탄탄한 대본의 힘도 있지만 김동욱, 류덕환 이라는 믿고 보는 주연 배우들과 돋보이는 신예들의 활약도 한 몫 했다. 김동욱과 함께 갑 퇴치에 나선 갑을기획 멤버들 김경남, 유수빈, 김시은과 두 명의 내부고발자 김민규, 이규현이 그 주역이다.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배우 이규현/사진제공=스타디움

 

특히 28일 마지막 회 방송분 에서 이창규(이규현)는 갑질 끝판왕인 양인태(전국환)에게 정당한 법의심판을 받도록 하는 결정적 피해자이자 증거 속 인물로 열연했다. 명성병원 인턴 의사였다가 내부고발자로 찍혀 해고당한 후 공사장에서 일하다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게 된 이창규(이규현)의 죽기 직전 모습이 찍힌 공사장 CCTV가 법정 스크린으로 공개되는 장면이 그것.  이창규(이규현)는 악인중의 악인 양인태에게 쫓기다가 양인태가 떨어뜨린 벽돌에 맞아 살해당하게 되면서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배우 이규현/사진제공=스타디움

 

메인 에피소드 속 임팩트 있는 캐릭터로써 연기를 마무리한 이규현은 “이렇게 좋은 메시지를 가진 작품으로 TV드라마를 시작하게 되어 한없이 기쁜 마음 이었습니다. 부족한 저에게 이런 좋은 기회를 주신 감독님과 좋은 작품 써주신 작가님, 좋은 연기를 옆에서 보고 배울 수 있게 해주셨던 선후배동료 배우님들.. 그리고 모든 스태프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앞으로도 항상 치열하게 고민하고 책임감 있게 연기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라며 종영소감을 전했고 직접 정성스럽게 손글씨로 쓴 장문의 편지를 SNS에 올리기도 했다.

 

스타디움 소속배우 이규현은 과거 법학도 였으나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를 최종 졸업한 브레인으로 2016년 연극 ‘살아있거나, 살아남은 것’을 시작으로 20여 편의 독립영화와 다수의 연극에 출연한 실력파 배우이다.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을 시작으로 순조롭게 안방극장에 입성한 배우 이규현의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5주 연속 동시간대 월화드라마 중 부동의 시청률 1위를 지키며 종영 했으며, 현재 배우 이규현은 웹드라마 ‘이유의 연애’에 남자주인공으로 출연 중이다.

 

 

제고/ 스타디움

정리/ 케이매거진 에디터

 

Please reload

Family Site

www.kcrea.cc

www.hanwang.cc

www.cmnews.kr

케이매거진은 중국현지에 

한망(韓网)과 한왕(hanwang)에서 

중국어로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Follow "THIS JUST IN"
  • Facebook Basic Black
  • Twitter Basic Black
  • Black Google+ Icon

Partnership with

한국경제TV

케이매거진(K-MAGAZINE) 등록번호 /강남,라00887

주식회사 차이나미디어

서울특별시 중구 청파로 463 한국경제신문사 1층

© 2018 by "K-Magazine".Proudly created with China Media